1월 수입물가 7.3% 뚝… 11개월째 하락

    무역 / 뉴시스 / 2015-02-11 12:22:37
    • 카카오톡 보내기
    원화 강세·유가 하락 영향
    수입물가가 올 들어서도 원화 강세 및 유가 하락 영향으로 큰 폭의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월 수입물가지수(원화기준)는 80.25로 전월에 비해 7.3% 하락했다. 이는 지난 2009년 4월(-7.8%)이후 가장 큰 하락 폭이다.

    수입물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월까지 11개월 연속 하락 행진을 이어갔다.

    수입물가가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은 ▲국제유가 하락 ▲원화 강세 등의 영향 때문이다. 국제유가(두바이유)는 작년 12월 배럴당 60.23달러에서 올해 1월 45.77달러로 24% 떨어졌다.

    원·달러 환율도 같은 기간 1104.33원에서 1088.86원으로 1.4% 하락했다.

    원유 등 수입 원재료 하락률이 14.6%에 달했고, 중간재와 자본재도 각각 5.3%, 1.9% 떨어졌다. 소비재 하락률도 2.1%에 달했다.

    품목별로는 원유(25.1%), 프로판가스(23.8%), 벙커C유(20.0%), 철광석 (14.1%), 동광석(10.4%) 등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초음파진단기(9.8%), 대형승용차(1.7%), 돼지고기(4.9%), 기계용엔진(2.4%) 등도 떨어졌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시스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