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버스전용차로 6개월 성과는?

    기자칼럼 / 최성일 기자 / 2017-07-03 17:18:56
    • 카카오톡 보내기
    부산시에서 지난해 12월30일 개통식을 갖고 시작된 해운대에서 미남로타리까지의 중앙1차선 버스전용차선 1구간인 안락로타리선끼지의 운행이 어느덧 6개월의 시간이 지났다.

    지난 6월25일 반여3동에서 재송동까지 주민들의 소리를 들었다.(주민 120명)

    버스전용차로가 만들어진 데 대한 소감을 묻자 자가용을 소유하지 않은 주민들의 반응은 상당히 좋은 반응이었고 자가용을 소유한 주민들은 매우 안 좋은 반응을 보였다.

    반여2동에 사는 k씨는 "직장이 기장정관이라 매일 아침 144번아니면 44번 버스를 타고 충렬사앞에서 내려 지하철을 타는데 보통 30~40분 걸리던 시간이 15분으로 줄었다"며 "이제는 출근할 때 마음이 조금은 편했졌고 느긋해졌다"고 전했다.

    한편 자가용을 소유한 재송동의 A씨는 "사무실이 중앙동인데 퇴근할 때 삼익APT 앞에서 좌회전을 하려면 시간도 시간이지만 1차선이 버스전용 차선이다보니 마음이 불안할 때가 많다"며 불만을 토로하였다.

    그러자 K씨는 "버스를 한 번이라도 타보고 그런 말이라도 하라"며 눈치를 주기도 했다.

    서민들의 발이 되는 대중교통이 한편으로는 승용차를 소유한 시민들에게는 불만의 요소가 되고 있다.

    승용차 요일제에 등록이 되어있는 시민은 한번쯤 버스를 타보면 어떨까?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성일 기자
    look7780@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