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디바’ 양수경, 27년 만의 단독 콘서트...“김영세 디자이너 드레스 입는다”

음악 / 서문영 / 2017-08-29 14:42:29
  • 카카오톡 보내기
▲ 사진=박찬목 작가 제공
‘돌아온 디바’ 양수경이 27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갖는다. 양수경은 마치 패션쇼를 방불케 하는 아주 특별한 무대를 준비 중이다.

소속사 측은 “얼마 남지 않은 콘서트 준비로 하루하루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양수경이 이번 콘서트를 위해 김영세 디자이너와 함께 무대에서 입을 드레스를 특별히 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양수경이 김영세 디자이너를 만난 것은 고등학교 2학년 때로, 당시 김영세 디자이너는 대한민국 최고의 디자이너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양수경이 톱스타 재목이라는 걸 한눈에 알아보고 응원해준 인연이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는 후문.

소속사 관계자는 “김영세 디자이너의 드레스는 유니크한 콘셉트의 화려한 색감과 디자이너만의 섬세한 디테일로 많은 스타들의 워너비 무대 의상으로 손꼽힌다”며 “김영세 디자이너가 단독 콘서트를 갖는 양수경을 위해 특별히 무대의상을 준비중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양수경의 단독 콘서트는 오는 9월 8일~10일 3일간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펼쳐질 예정.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문영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