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희 서초구청장 후보, ‘벽치기 유세’로 막판 표심잡기에 나서...아파트 단지서 벽 보며 연설, 게릴라 유세

정가동정 / 이대우 기자 / 2018-06-12 18:32:30
  • 카카오톡 보내기
▲ 벽치기 유세를 하고 있는 조은희 구청장 후보
[시민일보=이대우 기자]조은희 서초구청장 후보가, 선거를 하루 앞두고 주택과 아파트 구석구석을 다니며 나 홀로 외치는 게릴라형 유세로 막판 표심잡기에 나서고 있다.

조 후보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한곳에 약 5분남짓 정도 머물며 아파트 벽쪽을 향해 외치는 일명 '벽치기 유세'를 펼쳤다.

이러한 '벽치기 유세'에 대해 조 후보는 “집에 계신 주민들께 간절한 마음을 담아 말씀 드리고, 그분들이 집에서 들으시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가 이 같은 벽치기 유세를 하는 이유는 상대 후보가 타 지역 국회의원과 사람들까지 동원해 이벤트성 선거운동을 하는 것과 다르게 진정성으로 가자는 생각에서다. 조 후보는 “선거운동 할 때는 다른 지역 사람들을 동원 할 수 있겠지만, 구정을 펼치는 것은 온전히 서초구민들과 함께 아파하고, 함께 웃는 과정에서 성과를 주민들께 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는 “유세를 하고 나면 아파트에서 주민들이 나와 손 흔드는 게 보인다. 이건 (사람들 동원한)이벤트가 아니다. 분명 그 분들이 들었다는 얘기고 그게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대우 기자
nice@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