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유일 시립수목원 내년 5월 개장

    환경/교통 / 정찬남 기자 / 2021-09-26 09:45:15
    • 카카오톡 보내기
    지하철공사장 등서 4500그루 반입…향후 33억 원 예산절감 효과
    수춘천 정비공사 동시 추진, 자연친화적 경관 개선

    ▲ 광주시립수목원 조감도 /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남구 양과동에 내년 5월 말 개장을 목표로 추진 중인 광주시립수목원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립수목원은 24만6948㎡ 일원에 남도숲 등 3개 지구, 가을정원 등 9개 정원, 향기원 등 총 15개 테마로 구성된다. 현재 공정률은 50%로, 방문자센터와 수목관리동 건축물 기초 작업을 마쳤고, 도로와 우수시설 등 토목공사를 하고 있다.

    광주시는 10월부터 본격적으로 나무 심기에 들어간다. 특히, 나무 일부는 광주 지하철 2호선 건설공사 등 공사장에서 발생한 중·대형목을 활용키로 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각종 개발 등으로 베어질 위기에 있는 나무를 효과적으로 옮겨 심어 가치 있는 녹색자원을 보존하고, 수목원 조성 기간을 단축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수목원 조성 예산도 33억원 상당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백운교차로 등 9곳의 소나무 등 52종 4483그루를 수목원에 옮겨심기로 하고, 지난 8월까지 3507그루를 수목원 옆 양묘장에 가식한데 이어 일부 대형목은 컨테이너 화분 형태로 반입했다.
    ※ 컨테이너 화분 : 나무의 뿌리생성을 돕는 특수자재로 제작

    컨테이너 화분에 심은 나무는 수목원에 다시 심을 때 별도 굴취작업이 필요없고 나무가 새로운 땅에 적응하는 데 효과적이다.

    한편, 수목원 내 수춘천 정비공사도 수목원 조성공사에 맞춰 추진한다. 수춘천 중 수목원 구간 0.7㎞는 안전하고 자연 친화적인 생태하천으로 조성하기 위해 자연석 돌쌓기 공법으로 시공한다.

    이와 함께, 시립수목원 이용객의 이동 편의를 위해 교량 2곳을 추가 설치하고, 수목원 경관과 조화를 위해 제방 산책로의 통일감을 부여하며 수변의 생태적 조건을 고려한 공조팝나무와 덩굴식물을 심을 계획이다.

    정주형 푸른도시사업소장은 “종 다양성 등 자연자원 보전과 쾌적한 시민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광주시립수목원을 보다 매력적이고 특색있는 공간으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