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농산어촌 유학프로그램 유치로 학교에 활력 넣는다

    교육 / 정찬남 기자 / 2021-07-16 10:22:48
    • 카카오톡 보내기
    농촌유학사업 조례 제정, 면단위 학교살리기 추진단 구성 등 다각도 노력

    ▲ 강진군 제공

    [강진=정찬남 기자] 전남 강진군(군수 이승옥)이 강진교육청(교육장 최광희)와 협력해 2학기(9월)부터 2021년 전남농산어촌 유학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전남농산어촌 유학프로그램은 전라남도교육청에서 주관하며 전남도 이외 도시 학생들이 6개월 이상 전남으로 전학해 생활하는 프로그램으로 가족체류형, 농가홈스테이형, 센터형으로 구성된다. 교육청은 지난 6월 28일부터 7월 9일까지 2기 유학생을 모집했으며 강진군에서는 10여 개 농가와 옴냇골 유학센터가 함께한다.

    군은 유학프로그램을 유치하기 위해 올해 3월, 13개과로 구성된 유학 추진단과 면단위 학교살리기 추진단을 구성해 학교 살리기 사업 등 참여 농가 발굴에 힘쓰고 있다. 특히 가족체류형 농가 발굴을 위해 작천면 소재지 농촌휴양관 금까네를 리모델링해 유학 마을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강진군민장학재단에서도 5월부터 농가홈스테이형 농가에 1인 당 월 20만 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7월부터 가족체류형과 센터형에도 1인 당 월 10만 원의 유학경비를 확대 지원한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유학프로그램 참여로 학생 수가 줄고 있는 학교를 살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귀농ㆍ귀촌 유도로 인구유입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며 “ 앞으로도 참여 농가와 연계 프로그램을 발굴해 많은 학생들이 강진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