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8월부터 초·중·고교생 6만여명에 '비대면 교육비' 지급

    경인권 / 문찬식 기자 / 2021-07-25 11:12:37
    • 카카오톡 보내기
    63억 예산 들여 1인당 10만원 지급
    문화·예술인 생활지원비 1인당 50만원 지원도

    [김포=문찬식 기자] 경기 김포시가 오는 8월 말부터 시 소재 학교에 재학 중인 초ㆍ중ㆍ고교생에게 비대면교육 지원비로 10만원씩을 지급한다.

    코로나19로 가정내 온라인 학습량이 증가한 것에 따른 지원책이다.

    시는 지난 21일 2021년도 제2회 추경예산이 김포시의회에서 최종 확정됨에 따라 지원공고, 대상자 확정 등을 거쳐 8월 말부터 지원을 시작할 예정이다.

    학생 6만3008명을 대상으로 예산 규모는 약 63억원이다.

    이외에도 미취업한 19~34세의 청년들에게는 토익, 토플, 한국사 시험 등 자격증에 대한 응시료도 실비로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예술ㆍ전시행사가 줄어 경제적으로 어려운 지역의 문화·예술인에 대한 생활ㆍ경영안정 지원도 한다.

    1인당 50만원씩 지원하며, 8월 중 신청접수를 받아 9월부터는 지급될 예정이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영업손실이 큰 집합금지업종 중 노래연습장 등에 대해서는 위기 극복과 운영 정상화를 위한 경영자금으로 1곳당 50만원에서 100만원까지 지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시민생활(경영) 안정을 위해 ▲사립유치원 방역비(개소당 50만원) ▲일반법인택시 지원(1인당 80만원) ▲전세버스기사 지원(1인당 100만원) ▲어린이집 긴급 운영비 지원(긴급운영비 50만원ㆍ차량운영비 38만원) 등도 9월내 순차적으로 있을 예정이다.

    정 시장은 “가계 소득과 매출 감소로 바람 앞의 촛불처럼 위태롭게 버텨온 시민들에게 작으나마 위기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시민의 아픔을 함께 하고자 적극적으로 예산을 반영해 준 김포시의회 의원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