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 탈락 후 몸값 뛰는 최재형...러브콜 쇄도

    정당/국회 / 이영란 기자 / 2021-10-12 12:05:09
    • 카카오톡 보내기

    김재원 "그간의 과정 가다듬는 시간 필요할 것"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국민의힘 본 경선에 오르지 못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측 러브콜로 몸값이 뛰는 모양새지만 우선 당장 특정 캠프 지원에 나서지 않을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2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최 전 원장이) 조금 관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감사원장으로 재직하다가 중도사퇴해서 야당의 대선 경선에 뛰어들었고 처음 시작할 때는 굉장히 각광 받았는데 지금 4강에 들지 못한 과정, 또 선거캠프를 해산까지 하면서 개인적으로 느꼈던 정치에 대한 고통이 있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최 전 원장이)‘정치 현장에서 계속 일하겠다’라고 했기 때문에 가다듬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이어 진행자가 ‘가장 무난한 수는 대선후보 선출되고 당 차원에서 선대위 꾸리면 거기에 합류하는 이런 그림이 가장 무난한 그림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최 전 원장 캠프 관계자도 “해단식을 마치고 의견 개진과 향후 진로를 논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은 각각 최 전 원장에게 전화를 걸어 위로와 함께 도움을 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