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특례사무 논의 및 행정 대응 방안 모색하는 세미나 열려

    경인권 / 오왕석 기자 / 2021-07-30 16:49:54
    • 카카오톡 보내기
    백군기 용인시장 “시민들을 위한 특례 권한 확보 위해 총력 기울일 것” -
     

    [용인=오왕석 기자] 내년 1월 용인특례시 출범을 앞두고 특례사무 논의 및 행정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세미나가 열렸다.

     

    29일 용인시정연구원이 경인행정학회와 함께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한 ‘용인특례시 세미나’에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김기준 용인시의회 의장, 전준경 용인시정연구원장과 시민 등이 참석했다.

     

    세미나는 전문가 발제와 토론 순으로 이어졌으며 발제에서는 현승현 용인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이 ‘용인시 특례사무에 대한 행정 대응 방안’을 주제로 용인시에 필요한 특례사무, 4대 대도시와 울산시의 행정수요 분석 결과 등을 발표했다.

    이어 박성준 부연구위원이 ‘특례시 복지급여 기준 합리화 방안’을 주제로 복지급여 실태와 복지급여 기준 개선의 필요성 및 관련 쟁점 등에 대해 발제했다.

     

    토론은 정순관 순천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김군호 행정안전부 자치분권제도과 과장, 박기관 한국지방자치학회 회장, 홍준현 중앙대학교 교수, 김서용 경인행정학회 회장, 이상범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전문위원이 참여해 특례사무에 대한 행정 대응 방안과 특례시 여건을 반영한 복지급여 기준 개선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기준 의장은 “용인시에 필요한 특례사무, 용인시의 복지기준선에 대해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더 나은 발전 방향을 살펴보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며 “허울 뿐인 특례시가 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군기 시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도출된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110만 시민들을 위한 특례 권한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용인특례시를 향한 많은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