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영산강 수해쓰레기 처리 복구 국비 15억 확보

    환경/교통 / 황승순 기자 / 2021-09-12 21:48:44
    • 카카오톡 보내기
    수해쓰레기 4,000톤 수거·소각 방침
    ▲ 무안군, 영산강 수해쓰레기 처리 복구 국비 15억 확보(출처=무안군청)
    [무안=황승순 기자]

    무안군(군수 김산)은 7월 5일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영산강 상류에서 떠내려온 수해쓰레기 처리비용으로 국비 15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군은 짧은 기간 많은 비로 인해 영산강변에 밀려온 수해쓰레기 4,000톤을 수거하여 적치했으며, 인구밀집지역인 남악신도시, 오룡신도시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7월부터 현재까지 1,200톤을 선제적으로 소각처리했다.

    군은 미수거된 쓰레기로 인한 집단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환경부에 지속적으로 국고 지원을 건의한 결과 국비 15억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에 확보된 국비 15억은 영산강 자전거도로 둔치에 적치해 놓은 쓰레기 2,800톤에 대한 수집·소각 처리비용으로 쓰일 예정이다.

    김산 군수는 “수해쓰레기는 생활 폐기물과 수초 등이 뒤섞여 있어 악취가 심하고 이를 방치할 경우 바다와 강으로 흘러가 환경오염을 유발한다”며“빠른 시일 내에 수해복구를 완료해 영산강을 수해 전 상태로 복구하겠다”고 밝혔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