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포곡초, “으쌰, 으쌰. 너와 내가 우리 다시 함께!” 체육대회 개최

    경인권 / 오왕석 기자 / 2022-05-12 10:22:44
    • 카카오톡 보내기
     용인 포곡초 체육대회
    [용인=오왕석 기자] “이겨라! 이겨라!”

    응원의 함성이 뜨거워질수록 바통을 손에 든 계주 주자들의 손바닥에 땀이 맺히기 시작했다. 땅을 박차는 주자들의 질주에 응원단의 환호와 탄식이 엇갈렸다.10일부터 시작되어 3일간 진행된 포곡초등학교(교장 강정숙)의 체육대회의 모습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열린 체육대회였고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체육대회를 처음 겪어보는 학생들도 많았다. 

     

    3학년 학생 이모(9)군은 “초등학교에 와서 체육대회를 처음 해 봤다. 이렇게 많은 사람이 한꺼번이 뛰어노는게 신기하다. 내년에 또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포곡초등학교는 5월 10일과 11일에 이어 13일까지 3차례에 걸쳐 학년별 체육대회를 개최하며 1·2학년, 3·4학년, 5·6학년의 순서로 날짜를 나눠 3일에 걸친 진행은 운동장 내 밀집도를 낮춰 방역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이기도 하다는 설명이다.

     

     에드벌룬 굴리기
    에드벌룬 굴리기, 장애물 달리기, 판 뒤집기, 줄다리기 등 놀이와 스포츠형 체육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체육대회 종목들을 즐기는 학생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경기를 마치고 들어온 김모양은 “3학년 때 한 게 마지막 운동회였던 것 같다”며 “친구들하고 신나기 뛰니 기분이 좋다”고 말하며 오랜만에 돌아온 체육대회의 소감을 전했다.

     

    교사들 역시 함께 뛰며 즐거워하는 학생들을 보며 함께 기뻐하며 윤원재선생님은 “학생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그 자체로 교사의 기쁨이 되며 교실의 답답함을 벗어나 아이들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니 더 없이 기쁘다”고 말했다.

     

    학년 체육대회 개최를 결정한 포곡초 강정숙 교장은“코로나의 확산세가 줄었다 하더라도 아직은 안심할 수 없는 단계이지만 동시에 운동을 통한 어린이의 신체활동 충족은 포기할 수 없는 교육의 중요한 요소이기도 하며 학교가 노력할 것은 방역을 위한 제한과 자유로운 교육 활동의 중간에서 균형을 찾고 최선의 교육적 효과를 도출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