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자치경찰, 더 나은 치안 서비스로 안전한 부산 만드는 데 총력 다짐

    부산 / 최성일 기자 / 2021-10-08 23:16:33
    • 카카오톡 보내기
    자치경찰 전면 시행 100일, 시민 소통과 현안 해결로 성공적 안착 노력
    [부산=최성일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지난 7월 1일 자치경찰제가 전면 시행된 이후 오늘(8일)로 100일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지방행정과 치안 행정 간의 연계성을 확보하고, 지역 실정에 맞는 주민밀착형 경찰 서비스를 실현하기 위하여 시행된 자치경찰제의 합의제 행정기관인 부산광역시자치경찰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지난 100일 동안 시민과 소통하여 지역 치안을 해결하고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지역 문제를 개선하는데 전력을 다했다.

    자치경찰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인사, 감사 규정 등 자체 행정규칙을 마련하여 조직의 틀을 갖추는 한편, 위원회를 총 14회 열어 총 65건의 안건을 처리하는 등 시민 치안 향상을 기했고, 특히, 피서철 해수욕장 종합치안 대책 추진, 가정폭력·아동학대 반복 신고사건 점검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부산경찰청을 지휘, 감독하는 등 총괄 기관으로서 업무를 이끌었다.

    또한, 치안 관련 기관 간 협업을 강화하고, 업무의 협의·조정을 위한 실무협의회도 활발히 운영했다. 사고가 잦은 가락대로의 가변차로 폐지를 검토하거나, 지역 내 만연한 불법 공유숙박 근절을 위해 에어비앤비를 비롯한 관계기관과 회의를 열어 핫라인 구축 등 개선방안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

    위원회가 자치경찰제 정착을 위해 집중적으로 노력한 부분은 ‘시민과의 소통’이다. 출범 100일을 맞은 오늘 ‘시민소통단 간담회’를 개최한 것도 이러한 부분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위원회의 의지가 엿보인다.

    자치경찰 전문가자문단, 시민소통단을 구성하고 학술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내부적으로는 경찰 직장협의회와 활발히 소통하고 현직 경찰관들의 목소리도 계속 청취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납품도매업 차량 주정차 시간 연장 고시 개정, 전국 최초 스토킹 피해자 지원협의체 운영, 아동학대예방 전담업무 보조인력 지원, 보행신호 자동연장 시스템 구축 등 시민 체감형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

    위원회는 그간 다져진 기반을 바탕으로 향후 부산시, 부산경찰청 등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촘촘한 안전망 구축, 경찰관 현장 대응력 강화, 부산형 자치경찰제 내실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병행하는 등 시민이 체감하고 지역 치안에 파급력이 높은 다양한 시책을 펼쳐나가 시민의 안전을 더욱 두텁게 도모해 간다는 계획이다.

    정용환 부산시자치경찰위원장은 “지금까지가 자치경찰제의 준비를 위한 과정이었다면, 앞으로는 본격적인 성과를 내야 하는 시기”라며, “시민들이 자치경찰을 알아가는 만큼 기대도 높아질 것이다. 위원회는 이를 충족할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의지를 내비쳤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자치경찰위원회가 짧은 기간에도 부산 내 다양한 현안을 슬기롭게 해결해온 것에 격려를 표하며, 전국을 선도하는 자치경찰제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앞으로 ‘안전’이 부산의 새로운 경쟁력이 될 수 있도록 자치경찰 역량 강화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