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건설공사 안전점검 수행기관 8곳 선정

    부산 / 최성일 기자 / 2021-09-07 19:24:45
    • 카카오톡 보내기
    [부산=최성일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BPA가 발주한 건설공사의 안전점검을 수행할 8개 기관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BPA는 지난달 2일부터 이달 1일까지 총 30일간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안전진단 전문기관 중 본점 소재지가 부산광역시 또는 경상남도인 업체를 대상으로 공개모집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부산에 소재한 6개 업체(㈜피아이에스엔지니어링, ㈜부산미르구조진단, ㈜대농구조안전연구소, 미승씨앤에스검사(주), ㈜에이치케이이앤씨, ㈜해명엔지니어링)와 경남에 소재한 2개 업체(㈜가설안전구조연구, ㈜대영엔지니어링)가 선정되었다.

    금회 선정된 업체는 향후 1년간 안전점검 수행기관 명부에 등록되어 관리되며, BPA에서 발주하는 건설공사에 대해 안전점검 필요시 사업수행능력 등을 평가하여 실제 수행기관으로 선정될 계획이다.

    민병근 건설본부장은 “기술력 있는 기관들이 모집된 만큼 보다 내실있는 안전점검을 통해 건설근로자가 안심할 수 있는 근로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