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확진자 중 20대 24.6%··· 돌파감염 추정 3507건 달해

    코로나19 / 여영준 기자 / 2021-09-26 13:58:06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시는 25일 하루 동안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928명 늘어 26일 오전 0시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9만6877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는 전날(24일)의 역대 하루 최다기록 1222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전날보다는 294명 줄었지만, 1주일 전(18일) 742명보다는 186명이나 증가한 것이다.

    이 가운데 국내 감염은 923명, 해외유입은 5명이다.

    신규 확진자를 연령별로 보면 20대(24.6%)가 가장 많았고, 이어 30대(17.1%), 40대(14.4%), 50대(13.5%) 순이었다.

    돌파감염으로 추정되는 사례는 지난 24일 기준 총 3507건으로, 이 중 연령대별 비중은 30대(25.8%), 70대(24.2%), 60대(22.8%), 40대(10.4%) 순이었다.

    아울러 서울의 하루 검사인원은 연휴 시작일인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3만∼5만명대로 줄었다가 연휴 마지막날인 22일 8만명대로 늘고 다음날인 23일에는 역대 최다기록인 11만589명으로 급증했다.

    24일에도 10만4524명으로, 이틀 연속으로 10만명을 넘었다. 토요일인 25일은 8만1211명으로, 그 전날보다는 2만여명 줄었다.

    확진율(전날 검사 인원 대비 당일 확진자 수)은 24일 1.1%에서 25일 0.9%로 소폭 낮아졌다. 최근 보름간(11∼25일) 평균 확진율은 1.1% 수준이다.

    한편, 사망자는 최근 24시간 동안 2명 추가로 파악돼 누적 632명이 됐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