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대인예술시장 주차장, 골목, 담장 등 활용한 조형물, 그림 등 작품 설치

    문화 / 정찬남 기자 / 2021-10-13 14:32:26
    • 카카오톡 보내기
    복합문화공간 ‘별별상상정원’에서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 백상옥작가- 他日,시장의 다른 매일 /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 대인예술시장이 상인과 시민, 예술인이 함께 어우러지는 예술시장으로 새 단장했다.

    광주광역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야시장을 열지 못하면서 침체된 대인예술시장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공공미술 프로젝트’ 작품 설치를 완료하고,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노후화된 시장 환경을 개선하고 시장에 예술을 입히기 위해 6명의 작가를 선정하고 시장 상인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시장의 추억과 이야기를 담은 벽화와 조형물 등 6개 작품을 지난 8일 설치한 사업이다.

    유지원 작가는 ‘전통시장하면 어릴 적 어머니의 푸짐한 시장바구니가 떠오른다는 점’을 착안해 옛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조형물 ‘장바구니’를 주차장 2층 외벽에 설치했고, 정승원 작가는 시장 곳곳을 누비며 즐기는 시민들을 담은 ‘대인시장’을 그려 방문객들의 관심과 흥미를 더해 주고 있다.

    또 백상옥 작가의 타일벽화 ‘他日시장의 다른 매일’, 김자이 작가의 팬데믹 시대 비말차단 가림막 ‘Peace Piece4’, 이철규 작가 ‘범 내려온다’, 윤덕희 작가의 시장 비가림 천막 ‘우리들의 이야기’ 등의 작품은 대인예술시장에서만 맛볼 수 있는 시각적인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올해 대인예술시장은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고 있다.

    복합문화공간인 별별상상정원에서 운영하는 예술체험 프로그램 ‘만들랑가’는 사전예약으로 매회 매진되는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오는 16일에는 ‘프리저브드 꽃다발’과 온라인 공연 ‘아리아리 대인예술시장’이, 23일에는 ‘페이퍼 크래프트’, 30일에는 ‘할로윈 특별체험 석고방향제 페인팅’ 만들기가 예정돼 있다.

    또 온라인 특화 프로그램 ‘아트 온라인’은 시장의 일상, 상가 및 문화예술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신진청년작가 10명의 레지던시 활동공간, 아트컬렉션 샵 ‘수작’, 한평갤러리를 소개하는 브이로그 형식의 다양한 영상을 제작해 온라인으로 송출하고 있다. 유튜브 대인예술시장을 검색하면 소개 영상들을 시청할 수 있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문화예술거점이자 시장 내 안내센터 기능인 별별상상정원과 이번 공공미술 프로젝트 등을 통해 스토리와 볼거리 많은 새로운 예술시장의 모델로 거듭날 수 있게 하겠다”며 “대인예술시장에 시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붐비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