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시군, 코로나19 차단 머리 맞대

    호남권 / 황승순 기자 / 2021-07-31 16:25:44
    • 카카오톡 보내기
    김영록 지사, 시장․군수와 긴급 방역대책회의 열어 안정화 방안 논의
    ▲ 전남도-시군, 코로나19 차단 머리 맞대(출처=전남도청))
    [남악=황승순 기자]

    전라남도는 30일 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 긴급 방역대책 회의’를 열어 계속되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세를 차단하고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전환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이날 회의는 김영록 도지사 주재로 22개 시군 단체장과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 코로나19 대응 시스템을 전면 재점검하고 방역 체계를 다잡기위해 개최됐다.

    특히 최근 출입자 명부 허위 작성에 따른 유흥주점발 집단감염, 호프집 등 밀폐장소에서의 거리두기 미흡, 확진자 급증에 따른 역학조사 인력 부족 등 사례별 문제점을 공유하고 방역 대책을 심층 논의했다.

    또한 전파력이 강한 델타변이 바이러스 감염 급증, 출입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 미준수, 사실 은폐나 허위 진술에 따른 역학조사 애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낮아진 경각심 등 주요 위험요인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도 협의했다.

    관광, 문화, 해양, 수산, 건설, 교통 등 분야별 방역 대책과 시군 간 협력 사항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김 지사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에서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등 위험성이 큰 시설에서 출입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역학조사 과정에서 사실을 은폐하는 사례까지 발생하고 있어 철저한 지도와 방역관리가 절실하다”며 “사적모임 8인까지 허용되는 단계로 다시 내려가도록 도와 시군이 힘을 모아 상황을 잘 관리하자”고 당부했다.

    백신 접종자는 1차 접종 기준 83만 6천791명이며 접종률은 45.2%다. 이중 2차 접종까지 완료자는 34만 1천 926명으로 도민의 18.5%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