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2021년도 3분기 누계 당기순이익 사상 최대 1633억원 달성

    금융 / 이대우 기자 / 2021-10-27 16:50:05
    • 카카오톡 보내기
    전년 동기대비 18.6% 증가, 3분기 누계 역대 최대실적
    '탄탄한 내실경영 다져나갈 것'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2021년도 3분기 누계 당기순이익 1,633억원(별도 기준)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3분기 누계 당기순이익 1377억원 대비 18.6% 증가한 실적으로 3분기 누계 역대 최대실적이며, 총영업이익은 4599억원(전년 동기 4308억원)을 달성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비율은 각각 0.34%와 0.36%로 은행권 최고수준의 자산건전성을 유지하고 있으며, BIS자기자본비율 16.87%, 보통주자본비율 15.38% 등 제반비율도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이는 송종욱 은행장이 평소 강조하는 지역과의 상생, 지역민과의 동행을 바탕으로‘이익 이상의 가치 추구’를 실현하는 지역밀착경영과 포용금융 실천, 고객중심의 현장경영을 통해 고객기반 강화와 내실있는 질적성장을 추진한 결과이다.

    광주은행은 지난 13일, 4분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연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막바지 중점 추진전략으로 ▲소상공인·중서민 대상 금융지원 확대 ▲질적성장과 선제적 리스크 관리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제시하며 내실경영을 강화해 나갈 각오를 다졌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대출규제 강화, 빅테크 기업의 공격 등 경영환경의 급격한 변화가 우려되지만, 4분기 남은 기간동안 소상공인 지원 확대, 건전성 관리 강화, 디지털 경쟁력 확보 등 선제적 대응전략을 마련하고, 금융시장 전반의 구조변화와 그 대상인 고객의 변화에 맞춰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며 남은 2021년 유종의 미를 거두자”며, “특히 지역밀착경영과 포용금융 현장 실천으로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지역 금융 발전 역할에 충실하면서도 핀테크 및 빅테크 기업의 금융산업 진출 등 치열해진 경쟁환경에 대응하는 디지털 혁신을 더욱 가속화해 지속가능한 100년 은행으로 성장해 나가자”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