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금융권 최초 소상공인 금융 지원 '우리메타브랜치' 오픈

    금융 / 홍덕표 기자 / 2021-12-06 12:28:09
    • 카카오톡 보내기
    메타버스 공간서 전담직원 1대1 맞춤 컨설팅
    ▲ (사진제공=우리은행)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우리금융지주 자회사 우리은행은 글로벌 메타버스 전문업체인 '오비스(oVice)'와 함께 메타버스 공간에서 소상공인들이 실제 업무를 볼 수 있는 '우리메타브랜치'를 금융권 최초로 오픈했다고 밝혔다.


    우리메타브랜치는 우리은행이 운영 중인 '우리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메타버스로 구현했으며, 코로나19와 소상공인의 편의성 증대를 감안해 온라인으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했다.

    우리메타브랜치에서는 전담직원이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정책금융대출, ▲상권·입지 분석, ▲각종 사업계획 수립 지원 등 소상공인을 위한 1대1 맞춤 컨설팅을 제공하며, 인터넷으로 이용 가능하다.

    아울러 모바일 버전은 오는 2022년 상반기에 오픈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메타브랜치'는 최신 트렌드를 활용하여 금융지원이 필요한 소상공인 고객부터 먼저 오픈하게 되었다"며 "향후 은행의 모든 서비스를 메타버스 공간에서 처리 가능한‘메타버스 브랜치’자체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밝혔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