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도시첨단産團 조성 탄력

    경인권 / 채종수 기자 / 2021-12-27 16:21:40
    • 카카오톡 보내기

    총 1104억 투입··· 2024년 완공

    경기도, 테크노밸리계획 승인

    내년부터 보상ㆍ공사 본격 착수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도는 경기북부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거점 단지로서 자리매김할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에 대해 27일자로 산업단지계획 승인 고시했다고 밝혔다.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남방동, 마전동 일원 21만8105㎡ 부지에 1104억원을 투입해 경기도, 양주시,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도시첨단산업단지다.

    경기북부 4차 산업 중심지로서의 역할과 첨단제조기반 플랫폼 등 신성장 인프라 구축을 위해 조성된다.

    그간 공동사업시행자는 공동사업시행 협약체결(2019년 2월), 조사설계 용역 착수 및 중앙투자심사 통과(2019년 10월), 개발제한구역 해제 결정 고시(2021년 7월) 등 사전 행정절차를 이행했다.

    산업단지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2022년부터 보상 및 공사에 착수해 2024년까지 단지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는 전체면적 21만8105㎡의 47%(10만2885㎡)를 산업시설용지로 계획했고 산업시설용지의 31%(3만2085㎡)를 연구개발(R&D)부지로 계획했다.

    기존의 도시형산업, 뿌리산업, 기계산업 등에 서비스 융합과 데이터 기반 혁신으로 전통제조업의 구조고도화를 도모하고, 디자인ㆍIT 융합을 통한 스마트생활소비재산업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기양주 테크노밸리가 완성되면 직ㆍ간접적으로 총 1조8686억원의 생산유발효과, 4432억원의 부가가치유발효과, 4373명의 고용유발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주변에 형성될 양주 역세권 도시개발사업과 연계해 직주근접의 정주환경 등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미래자족도시 구현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홍지선 도 도시주택실장은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를 양주시를 넘어 경기북부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지역 거점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산업단지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