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전주 20대 여성 사망 사건의 진실은?

    인터넷 이슈 / 나혜란 기자 / 2019-01-27 06:23:12
    • 카카오톡 보내기
    '그것이 알고싶다' 故민설희(가명) 시아버지가 며느리가 '자살쇼'를 했다고 주장했다.

    2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드레스룸의 마지막 메시지 - 전주 20대 여성 사망 미스터리'편으로 진행됐다.

    2018년 12월 4일 저녁 7시경, 민주희(가명) 씨는 쌍둥이 자매인 언니 민설희(가명) 씨로부터 이상한 메시지를 받았다. '드레스룸 대피소 쪽 아래'라는 말 뒤에 몇 개의 알파벳 문자와 숫자들.

    의미를 알 수 없는 내용에 의아했던 주희 씨는 언니에게 답신을 보냈지만 돌아오는 답장은 없었고 휴대전화는 꺼져있었고, 결국 민설희 씨는 집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됐다.

    이날 '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민설희 씨의 남편을 찾아갔고, 그는 경찰을 부르겠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때 민설희 씨의 시아버지가 나타났고 그는 "나도 문제 제기할 거 많다"고 화냈다.

    이어 "경찰 조사 때도 내 아들이 손톱만큼만 잘못한 거 있으면 구속해라. 난 내 아들이라도 용서 못 한다"고 말했다.

    시아버지는 "단언컨대 며느리 자살한 거 아니다. 자살쇼를 하다가 죽은 거다"라며 "자살쇼를 하다가 덜컥 급사해서 죽은 사람이 뭐가 그렇게 당당해서 이 난리를 치느냐"라고 분노했다.

    그는 "장모하고 처제가 왔어. 119에서 오고 112 경찰이 와 있는 그 순간에 거기를 들이닥친 거다. 죽은 애가 미리 연락해서 온 거다. 그게 쇼가 아니면 뭐냐. 우리 아들 목 조이려고 (그런 거다)"라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나혜란 기자
    issue@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