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고소 선언에 유튜버의 우려... "피해자로서 위로받아야할 사람이 왜 조롱과 모욕을 받는가?"

    인터넷 이슈 / 나혜란 기자 / 2019-02-15 16:44:20
    • 카카오톡 보내기

    그녀의 악플러 고소 선언에 유튜버 랟프가 소신 발언을 했다.


    그녀 측은 지난 6일 악플러들에 대한 고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녀를 향한 인신모독성 악플이 도를 넘었다는 것.


    이에 대해 유튜버 랟프는 "그녀는 사진유출사건의 피해자가 맞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최근 인터넷에 떠도는 음식과 신체부위에 대한 키워드를 언급하며 적지않은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녀는 사진유출사건 피해자이며 위로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만약 자신이 그런 피해를 당했다는 자살을 선택했을지 모른다며 심경을 털어놓았다.


    하지만 그녀가 악플러를 고소하려 한다는 것에 우려를 나타냈다. 이는 오히려 누리꾼들을 분노하게해 더 교묘한 방식으로 그녀를 조롱하고 모욕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또한 피해자로서 위로를 받아야할 그녀가 왜 누리꾼들로부터 조롱과 모욕을 당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스스로 생각해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나혜란 기자
    issue@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