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대통령’ 뽑는 날

    기자칼럼 / 시민일보 / 2009-04-05 18:22:08
    • 카카오톡 보내기
    윤용선(경기북부 주재)
    오는 4월8일은 경기도교육감 선거가 있는 날.

    이번 교육감 선거는 직선제로, 그동안 교육에 관계된 위원들만이 유권자 자격을 갖고 선거를 치렀던 간선제와는 다르게 주민들이 직접 교육감을 선출한다.

    그래서 인지 처음 있는 직선제 교육감 선거에 대해 많은 이들이 의아해 한다.

    “교육감 선거가 뭐예요” “나도 투표하는 거예요” “우린 학생도 없는데” “도대체 누굴 찍어야 되는 거예요” “교육감도 당에서 공천을 받나요.” 등등

    문제점에 대한 반대의견도 상당하다.

    “아직 시기상조다.” “출마자격이 교육종사자들만으로 국한돼 헌법에 위배된다.”

    “학교 다니는 자녀도 없는데 나하고 상관없는 선거에 왜 참여하라고 하느냐”

    “현실적으로 학교를 가장 잘 아는 재학생들은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선거를 하지 못하고 학교행정에 무관심한 어른들만을 대상으로 실시하니 투표율이 저조할 수밖에 없지 않느냐.”

    “교육감 선거는 정치가 교육에 자연스럽게 관여하는 시발점이다.” 등등

    하기야 그동안 해온 던 관행을 깨고 새로운 방식으로 추진한다면 반대가 어찌 교육감 선거뿐이랴. 하지만 반대 목소리 저변에는 저조한 투표율이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대안이 절실하다.

    지금껏 독단적으로 치렀던 교육감 선거 투표율은 20%대를 넘지 못했다고 한다.

    부산시의 경우 15.3%의 저조한 기록을 보였으며 지난해 7월30일 치렀던 서울시교육감 선거역시 15.5%라는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 이는 전체 유권자 808만4574명 중 6.2%인 49만9254명의 지지만 받은 것으로 나타나 일각에선 ‘교육대통령’ 운운하던 교육감 선거가 쪼가리 선거로 전락, 과연 대표성을 인정받을 수 있는 것인가 의심가게 하고 있다.

    그러나 낮은 투표율에도 불구하고 교육계에선 지방교육을 ‘지방자치법’이 아닌 ‘지방교육자치법’으로 다스리게 됨에 상당한 의의를 두며 나름대로 위안을 삼고 있다.

    어쨌든 우리의 장래를 맡길 청소년들을 훌륭히 키워 내기 위해선 능력 있는 교육감이 절실하지 않은가.

    어차피 시작된 선거이니 만큼 뒤꿈치를 물거나 딴죽을 거는 행위는 자제해야 한다.

    물론 현재 드러나 있는 문제점들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는 것은 당연지사.

    향후 교육감선거를 국회의원 선거나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른다는데, 좋은 의견 중 하나인 것 같다. 아무튼 어떤 형태로든 저조한 투표율 해소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옛말에 “곡식을 키우려면 1년의 계획이 필요하고 나무를 심으려면 10년의 계획이 필요하다. 하지만 사람을 키우려면 100년의 계획이 필요하다”는 말이 있다.

    백년대계(白年大計)를 생각한다면 4월8일을 기억해 꼭 투표해야 한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시민일보 시민일보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