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커피와 함께 미술작품 감상 기회 제공

    문화 / 정찬남 기자 / 2021-09-17 09:56:46
    • 카카오톡 보내기
    코로나 19로 지친 일상 속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서)제공

    ▲ 영암군이 2021년 전라남도 남도문예 르네상스 시군 특화사업 “커피와 함께 예술을 즐기다”콘텐츠 공모에 선정돼 관내 10개 카페에 전시해 군민들에게 카페에서 차 한잔을 곁들인 작품 감상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 사진=영암군 제공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은 2021년 전라남도 남도문예 르네상스 시군 특화사업 일환으로“커피와 함께 예술을 즐기다”콘텐츠가 공모에 선정돼 지난 8월 15일부터 오는 12월 말일까지 지역 10개 커피숍에서 2차례 미술작품을 감상하는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커피와 함께 예술을 즐기다" 사업은 우리의 일상생활 속에서 문화예술작품을 만나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지역작가・소상공인・지역주민이 서로 상생하고, 코로나 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분위기 전환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영암읍 낭주로 커피에서는 월출미술인회 대표 정선휘 작가의 ‘삶속의 풍경’이라는 주제로 작품 5점이 전시되고 있고, ▲ 시암에서 류재웅 작가의 ‘Dream of yellow flower’, 삼호읍 ▲ 까르페디엠에서 최인경작가의 ‘휴식’, ▲ 다채로니에서 김기찬 작가의 ‘차 한 잔 여유’, ▲ 채움에서 백상옥 작가의‘담아내어 보이다’, ▲ 휴잉에서 문형선 작가의 ‘UTOPIA TREE’, ▲ 카페35에서 최정희 작가의‘교감’, 군서면 ▲ 미술관아래에서 김진화 작가의‘SKY’, ▲ 남쪽향기에서 박일광 작가의‘그리움 한 자락’, 금정면 ▲ 그림풍경에서 송지윤 작가의‘낯선 풍경’등 10개 커피숍에서 88개의 예술작품을 직접 만날 수 있다.

    영암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장거리 여행을 할 수 없는 만큼 지역의 커피숍에 전시된 다양한 작품들을 찾아보며 여유를 즐기는 시간들이 일상의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영암지역 안에서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