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전두환 국가장 일고의 가치도 없어”

    정치 / 전용혁 기자 / 2021-10-28 12:06:46
    • 카카오톡 보내기

    “꾸준히 사과한 盧와는 완전히 다른 경우”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정부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한 가운데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국가장이나 국립묘지 안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28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결정 이후)전두환 전 대통령을 언급하는 분들도 있던데 완전히 다른 케이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노태우 전 대통령의)경우는 본인이 용서를 구한다는 유언도 남겼고 유족들이 그동안 사과하는 모습도 보였기 때문에 (전두환 전 대통령과는)완전히 다른 경우”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국가장으로 한다고 해서 이 분에 대한 역사적 또는 국민적 평가가 끝났다는 게 아니다. 평가하는 차원에서 이렇게 결정한 게 아니라는 걸 좀 다르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 국가장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심상정 (정의당)전 대표님의 지적이나 5.18로부터 큰 고통을 받으신 분들의 지적, 또 민주화운동을 위해 열심히 노력했던 분들에게 국가장 결정이 쉽게 수긍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충분히 인정하고 그런 지적에 대해 공감한다”면서도 “그러나 특별한 의도를 가지고 있지 않고 일각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그런 거 아니냐 하는데 저희가 대선을 고려할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마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화운동을 하셨던 분이고 인권변호사 출신이기 때문에 이런 출신, 배경을 가진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조치는 국민 통합이나 화합, 포용에 기여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는 “국가장으로 치르는 것에 대해 아직 마음으로 용서하지 않는 분들이 불편함, 이런 결정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대해 저는 충분히 공감한다. 저도 개인적으로 그런 생각”이라며 “그러나 대통령이라는 자리가 다양한 의견들을 포괄적으로 검토해서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그런 결정을 내리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