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18일까지 청소년 유해환경 집중점검

    복지 / 정찬남 기자 / 2021-06-14 15:03:58
    • 카카오톡 보내기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은 청소년들의 일탈행위를 예방하고 유해 환경을 개선해 청소년에게 건강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학교주변 및 유해업소 밀집지역 등을 대상으로 청소년유해환경 지도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5월30일부터 오는 18일까지 3주간 진행되는 집중 점검은 편의점 및 식당 등을 방문해 19세 미만 술ㆍ담배 판매 금지 스티커의 부착 단속 및 배부, 청소년 신분증 진위 여부 등의 정보를 안내함과 동시에 청소년 유해환경 OUT 리플릿을 배부해 19세 미만(2003년 1월1일 이후 생) 청소년 보호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더불어 코로나 19 상황에 맞춰 청소년들이 주로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편의점ㆍPC방 등)의 마스크 착용을 확인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사항도 점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속적인 지도 점검과 홍보 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찬남 기자
    jcrso@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