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학생 귀가 택시비’ 지원 확대

    복지 / 노영동 기자 / 2021-10-20 17:09:24
    • 카카오톡 보내기
    학원 수업도 포함돼
    1인당 月 지원 한도 30만원
    [의령=노영동 기자] 경남 의령군이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학생들의 교육 기회 보장과 복지 확대를 위해 야심차게 추진 중인 학생 귀가 택시비 지원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군은 '학교활동'으로 한정해 귀가 택시비를 지원했던 것을 ‘학습활동’으로 지원 범위를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하는 조례안을 최근 입법예고 했다.

    이번 조례안이 의회를 통과해 '학교활동'이 '학습활동'으로 바뀌게 되면 기존의 정규수업과 방과 후 프로그램, 야간자율학습에 참여 후 귀가 택시비를 지원했던 것을 학원 수업 이후까지도 택시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군은 귀가택시비 지원 범위를 학원 수업까지 확대하면 그야말로 전국에서 가장 앞선 정책으로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전국 몇 자치단체에서 학생들에게 귀가 택시비를 지원하고는 있지만, 범위를 중ㆍ고등학교 학생으로 한정하거나 시간을 야간자율학습 이후로 정해 놓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지원 금액 역시 군의 1인당 월 지원 한도보다 적은 금액이 지원되고 있다.

    군은 초등학생까지 범위에 포함해 초ㆍ중ㆍ고 모든 학생이 혜택을 받도록 했다.

    또한 제한을 두지 않고 수업, 방과 후 프로그램, 야간자율학습, 학원 수강 모두에 적용한다.

    1인당 월 지원 한도를 30만원으로 전국 최고 수준으로 지원금을 책정했다.

    군은 학생들이 대중교통 운행 시간에 개의치 않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는 획기적인 교육 환경이 조성됐다고 보고 지역내 지역 주민에게 적극 홍보하고 있다.

    군은 일부 개정된 ‘의령군 학생 귀가택시비 지원 조례’를 오는 11월4일까지 주민 의견을 청취한 뒤 11월 말 의회 정례회에 조례안을 상정할 계획이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