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모더나 원액 생산 가능해질 것"

    코로나19 / 전용혁 기자 / 2021-05-24 14:34:35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한미 양국 정상이 코로나19 백신 생산 및 공급 가속화에 협력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이기일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이 24일 “기술 확보 등을 통해 국내에서 원액 생산도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기일 실장은 이날 오전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분기부터 수억회 분량의 백신 원액을 들여오게 되면 완제품으로 만드는 방식이고 특히 mRNA 방식의 백신의 생산기지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그는 “식약처에서 지난 금요일 모더나를 품목 허가했는데 18세 이상에 대해 94.1%의 예방 효과가 있고 이건 한 번 접종한 다음 4주 후 접종이 가능하며, 냉장 2~8도에서도 1개월 가능하기 때문에 의원급에서도 맞힐 수 있는 좋은 백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술 이전 문제에 대해서는 “국립보건연구원과 관련 협약을 맺었는데 계속 연구를 해 나갈 것”이라며 “이것도 상당히 쉽진 않은데 무균 충전이라든지 라벨링, 포장이 있기 때문에 상당히 우리의 기술을 인정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며 “특히 모더나의 경우 스타트업이기 때문에 한 번에 기술 이전을 하지 않고 있고 지금도 스위스 한 곳에서 원액을 생산하고 있고 나머지는 완제 충전 방식으로 하고 있는데 거기에 추가적으로 우리가 된 것이고 (기술 이전의)교두보가 됐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