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맘 김 씨, 언론 노출 이후 고백 재조명 "밝혀지니 더 편했다"

    인터넷 이슈 / 서문영 / 2018-12-21 23:05:48
    • 카카오톡 보내기
    '도도맘' 김 모씨가 전 남편을 상대로 민사소송에서 승소한 가운데 그의 강 모씨와 관련 발언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씨는 지난 2015년 한 카페에서 기자들과 만나 가진 질의응답에서 강 모씨와 불륜설에 대해 밝힌 바 있다.

    당시 '도도맘' 김 씨는 "그동안 힘들지 않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힘든 건 언론에 노출되기 이전이 더 힘들었다. 속칭 '찌라시'가 돈 게 1년 정도 됐다. 차라리 속시원하게 털어놓으니까 마음이 편하다. 물론 불편한 부분도 있지만, 그때 마음 고생했던 것보다 후련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기회를 통해 내 멘탈이 세다는 걸 느꼈다. 1년 동안 다져진 것 같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21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항소11부(부장판사 박미리)는 "김 씨가 전 남편 조모씨를 상내로 낸 약정금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판결이 확정되면 조씨는 김 씨에게 300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

    두 사람은 이혼소송 중이던 지난해 9월 김 씨가 조씨에게 위자료 2000만원을 지급하는 등 조정에 합의했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은 '일체의 언론이나 방송취재 등을 통해 그 사건경과나 결말 등의 보도에 관여하지 않기로 하고 이를 위반하는 경우에는 30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한다'는 조항을 넣었다.

    그러나 조씨는 김 씨와 불륜설이 있었던 강 모씨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승소하자 이를 자신의 SNS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