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빼든 양예원"...미성년자 남동생도 '신상 털기' 피해 우려 들여다보니?

    인터넷 이슈 / 서문영 / 2019-02-08 04:22:08
    • 카카오톡 보내기
    유튜버 양예원이 악성댓글에 강경 대응을 펼친 가운데, 양예원의 남동생 또한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이 조명되고 있다.

    지난 6일 양예원 측은 비공개 촬영회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악성 댓글을 게시한 악플러 100여 명을 고소했다고 밝히며 이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해 대중들의 이목을 모았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극우성향사이트 일간베스트 회원들이 현재 고등학생인 양예원의 남동생을 언급하며, "페이스북도 털고 학교 페이지에 제보하고 사람 많은 그룹에 올리면 진심 꿀잼이 아니냐" 등의 게시글을 업로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신상 털기'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

    한편 누리꾼들은 양예원에 대한 악성 댓글과 그녀의 남동생에 대한 '신상 털기'에 성토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문영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