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성관계 동영상 파문 "정신 깨 보니 옷은 벗겨져"...클럽 버닝썬 대표 "마약 사실무근...법적책임 물을 것"

    인터넷 이슈 / 서문영 / 2019-02-09 03:05:02
    • 카카오톡 보내기

    클럽 버닝썬이 성폭행 사건과 더불어 카톡 성관계 동영상의 존재 유무가 알려진 가운데, 버닝썬 이문호 대표의 입장이 조명되고 있다.


    최근 디스패치는 클럽 버닝썬 성폭행과 관련해 직원들의 카톡 대화방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이어 “버닝썬 VIP룸에서 일어난 성관계 동영상도 확인 했다”면서 “클럽 관계자끼리 몰래 찍고 돌려 본다”고 전해 누리꾼들에게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직원들은 카톡 대화방에서 “지금 룸에서 ○○ 중”이라는 대화를 아무렇지도 않게 나눠 충격을 자아냈다.


    이에 버닝썬 이문호 대표는 앞서 한 매체를 통해 마약 의혹에 대해선 '사실 무근'이라 주장하며 제보한 이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지난 달 31일 MBC '뉴스데스크'에선 클럽 '버닝썬'에서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고 성폭행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주장하는 다수의 피해 여성들의 사례를 보도해 대중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문영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