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지는 논란' 클럽 버닝썬 전 직원 애나, 과거 엑스터시 투약 적발?…추방 결정에는 ‘불복’

    인터넷 이슈 / 서문영 / 2019-02-16 03:16:57
    • 카카오톡 보내기
    클럽 '버닝썬'의 마약 공급책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 여성 애나의 마약 투약 사실이 확인되며 누리꾼들의 놀라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5일 채널A의 보도에 따르면 '버닝썬' MD(영업직원)로 일한 애나는 지난해 9월 버닝썬에서 엑스터시를 투약하다 경찰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들의 이목을 모았다.

    애나는 검찰 조사에서 “버닝썬과 강남의 다른 클럽 한 곳, 그리고 자택에서 복용했다”고 진술했고, 검찰은 애나가 초범이고, 범행을 시인한 점 등을 들어 같은해 10월 애나를 기소유예 처분했다. 애나는 법무부의 출국 명령을 불복하고, 출국 명령 취소 소송을 낸 것으로도 알려졌다.

    애나는 최근 논란이 된 서울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중국이 고객을 유치하는 MD로 일했으며, 버닝썬에 마약을 공급한 공급책 역할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버닝썬' VIP 고객이라는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애나가) 알약 같은 걸 주면서 ‘한 번 해볼래?’ 하면서 권한 적이 있다”고 폭로, ‘마약 공급책’ 의혹을 받았다.

    이 와중에 버닝썬 전 사내 이사였던 승리가 애나와 함께 찍은 사진과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면서 더욱 논란이 됐다. 버닝썬 사건과의 연루 의혹을 부인하던 승리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클럽에 있다가 함께 사진을 찍어달라고 하시기에 찍어드린 것”이라며 애나를 모른다고 밝혀 이목을 모으기도 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문영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