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원예작물 폭염피해 예방 관리 총력

    영남권 / 최성일 기자 / 2021-08-01 09:45:42
    • 카카오톡 보내기
    ▲ (사진제공=의령군청)

     

    [의령=최성일 기자] 경남 의령군이 장마기 이후 폭염으로 원예작물 피해가 예상돼 원예작물 관리 지도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폭염이 지속되면 생육부진, 수정 불량, 생리장해 등에 의한 생산량 감소, 품질 저하 등의 문제가 발생하여 농가 소득감소에 큰 영향을 미치므로 농가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고추는 30도 이상의 고온이 지속되면 수정 장해로 착과가 불량해지고 낙과가 발생하며 수분 부족으로 비료 흡수가 저하되어 생육이 부진해진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흑색비닐·차광망 등으로 피복하여 토양수분 증발과 지온상승을 억제하고, 관수를 실시하여 토양에 적정 습도를 유지해야 한다.

    시설작물은 강한 빛에 의한 일소(햇볕데임)과가 발생하고, 칼슘결핍 증상으로 품질 및 당도가 떨어지며 기형과가 발생할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과실을 잎이나 신문지 등으로 가려주고 관수로 적정 토양수분을 유지해야 한다.

    과수는 생육적온 이상의 고온은 과실 호흡과다로 비대가 저해되므로 토양피복 등으로 토양수분의 증발을 억제하고 관수 횟수를 늘리고, 일소(햇볕데임)피해가 큰 과원에서는 직사광선을 직접 받지 않도록 과실에 봉지를 씌우거나 가지를 유인하여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무엇보다 폭염에는 농업인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므로 일할 때 가장 더운 낮 시간대에는 작업을 중단하고, 특히 고령 농업인과 만성질환자는 폭염 시 무리한 작업을 하지 말아야 한다.

    한편 의령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시설채소 재배농가에 환기팬, 차광막, 차열막 등을 지원하여 폭염에 의한 피해를 예방하고 있으며, 피해가 발생한 농가에는 신속한 기술지원으로 피해 최소화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