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스포츠마케팅 활기 비결은‘철저한 방역’

    스포츠 / 정찬남 기자 / 2021-05-25 16:32:30
    • 카카오톡 보내기
    강화된 방역 매뉴얼로 선제대응“안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두 마리 토끼 잡아”

    ▲ 사진은 지난 3월 30일부터 4월10일까지 12일간 개최된 제58회 춘계전국남.녀중고농구연맹전 해남대회 장면 / 해남군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이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꾸준한 스포츠마케팅을 통해 지역경제의 활력을 이끌어 내고 있다.

    올 동계기간을 포함해 지난해 전지훈련과 전국대회 개최를 통해 연인원 3만 1,000여명의 스포츠인들이 해남을 찾았다.

    이는 코로나 발생이전 연간 19만 5,000여 명에 비해 15%선까지 줄어든 수치이지만 군은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탄력적인 스포츠마케팅 유치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스포츠마케팅을 통한 숙박, 음식점 등 경제유발효과가 100억 원 이상 줄어들면서 지역경제에 막대한 손실을 끼쳐온 점을 감안, 올 들어 각종 스포츠대회를 재개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이후 대흥사 관광단지 숙박업소 중 수개월 동안 단1실도 대여되지 않는가 하면 전국단위 대회 및 전지훈련 팀이 주요 고객으로 하고 있는 식당에서 고용 인력을 줄이는 등 지역 소상인들의 피해가 막심해 스포츠마케팅 재개에 대한 지역민들의 요구가 이어져 왔다.

    또한 입시와 대표선수 선발 등 운동선수의 입시와 생업을 책임지고 있는 경기단체의 대회 개최 요구도 이어지고 있는 실정으로, 코로나 종료 이후 스포츠마케팅 활성화를 위해서는 현재부터 신뢰를 쌓아나가는 점이 중요하게 대두되고 있다.

    이에따라 해남군에서는 정부 코로나19 방역지침보다 강화된 코로나19 방역 매뉴얼을 적용하여 코로나19 특별 방역팀을 구성, 여러 단계에 걸친 방역으로 안전한 대회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해남군을 방문하는 모든 종목의 선수들은 2주전부터 발열체크 사항을 제출해야 하며 방문 72시간 이내에 코로나 검사를 실시, 음성판정 결과를 제출해야만 해남군내에서 개최하는 대회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대회장에 입장하는 모든 사람에게 2차례에 걸친 기본검사를 실시하고 이상 유무를 수시로 관찰하고 있다. 대회는 무 관중으로 치러지며, 대회 시간 이후에도 반드시 방역지침을 준수해 활동할 수 있도록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이 같은 철저한 방역으로 지난 16일 치러진 제59회 전국봄철 종별 배드민턴 리그전 당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을 빠르게 선별하고, 600여 명이 참여한 대회임에도 부구하고 추가 감염자 없이 대회를 종료한 바 있다.

    해남군의 선제적 대응은 스포츠대회 관련 코로나19 대응 지침 표본 매뉴얼을 수립했다는 평가를 들을 정도로 방역당국의 호평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군은 오는 6월중 개최 예정인 제32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 근대5종 경기대회 겸 제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도 철저한 방역 지침에 맞춰 안전한 대회로 운영할 방침이다.

    명현관 군수는 “전국대회 개최를 통한 코로나 확산이 일어나지 않도록 이중, 삼중의 방역 수칙을 시행하면서 방역수칙에 합의한 대회만을 제한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며 “생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인들의 경기 활성화와 코로나 이후 스포츠마케팅 유치를 위한 밑거름이 될 스포츠 대회에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찬남 기자
    jcrso@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