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동초 육상부, 제49회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 400m계주 금메달 획득

    스포츠 / 정찬남 기자 / 2021-06-09 14:49:31
    • 카카오톡 보내기
    높이뛰기 부문, 동메달(6년, 정현담)획득 쾌거 이뤄

    ▲ 해남동초등학교 육상부, 제49회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 400m 계주 금메달 및 높이뛰기 부문 동메달 획득 쾌거 달성 기념 촬영 / 사진=해남동초등학교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전라남도 해남동초등학교(교장 김천옥) 육상부가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경북예천공설운동장에서 열린‘제49회 KBS배 전국육상경기 대회에 참가해 400m계주(김감찬 6년, 정현담 6년, 최지후 6년, 허성민6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전국에서 초등학생들만 참여하는 대회가 아닌 중‧고등학생들과 대학생 및 일반인 팀들도 참여하는 국내최대 규모의 대회이다.

    한국 육상을 대표하는 국가대표 선수들과 유망주들이 출전하며 차기 국가대표의 후보를 가늠하는 전국단위의 대회답게 올해는 4000여 명이 참가신청을 했다.

    육상 꿈나무들에게는 자신의 실력을 대외에 각인시킬 수 있는 더없이 좋은 기회이기에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대회 첫날부터 치열한 경기가 진행됐다.

    작년부터 이어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에서도 해남동초 육상부는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지키며 아침훈련, 방과 후 훈련, 개별훈련을 진행했으며 꾸준히 연습을 이어 나갔다.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킨 덕에 육상부 전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 음성판정을 받고 제49회 KBS배 전국육상경기에 김감찬(100m, 200m), 정현담(높이뛰기, 400m계주) 최지후(높이뛰기, 400m계주), 허성민(100m, 200m, 400m계주), 문세영(80m), 조은후(100m, 높이뛰기) 총 6명의 학생이 출전해. 이 중 400m계주 부문에서 금메달(1위)을 획득했다. 정현담(6학년) 학생은 높이뛰기부문에서 유력한 우승후보 선수들과 경쟁하며 동메달(3위)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대회 400m계주에서 압도적인 역량으로 우승을 차지한 해남동초 육상부의 우승비결로 해설진은 연습량과 선수들의 타고난 역량을 언급했다. 특히 김감찬 학생은 정신력, 스스로 하려는 자세가 뛰어나 좋은 육상 선수로서의 자질을 골고루 갖춘 학생으로 결승당일 해설진도 상당히 저력 있는 선수로 평가했다.

    400m계주와 높이뛰기에서 입상을 한 정현담(6학년) 학생은 “작년 6월부터 높이뛰기와 달리기를 시작했는데 1년 만에 전국대회에서 상을 받을 줄은 상상도 못한 일이라 너무 기쁘다. 앞으로 더욱 열심히 훈련을 받으며 노력하겠다.”며 대회 수상소감과 함께 굳은 각오도 내 비쳤다.

    해남동초 육상부를 지도하는 최민규 스포츠강사는 “코로나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선생님을 믿고 잘 따라와 준 육상부 아이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며 "함께 훈련하는 과정에서 많은 고민과 힘듦이 있었지만 그것 또한 함께해 나간다는 마음이 좋은 결과까지 가져다 준 게 아닐까 생각된다.”고 말했다.

    해남동초등학교 육상부는 체계적인 지도 아래 다가오는 7월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제 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육상)”및 9월 “제 2회 전국 초,중,고등학교 학년별 육상경기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준비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찬남 기자
    jcrso@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