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생활사 상속으로 본 성의 진화와 용불용으로 본 종의 분화

    도서 / 전용혁 기자 / 2021-09-16 14:31:27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부부의 성격 차이와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성격심리학 등을 꾸준히 공부하고 있는 권성희 가사전문변호사가 최근 <생활사 상속으로 본 성의 진화와 용불용으로 본 종의 분화>라는 제목의 책을 내놨다.


    이혼 사건을 다루는 변호사로 자신의 이혼 위기에 이르러 이혼 소송 고객 중 절반 이상의 부부가 완전히 상반되는 성격끼리 결합하는 현상을 발견하고 호기심을 느꼈다는 저자는 이 같은 현상 뒤에 필시 생물학적 비밀이 있을 것이라 여겨 탐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후 부부는 자기에게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 반대 성격을 가진 사람을 골라 결혼한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고, 이 이론을 적용하자 부부의 화합이 점차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이혼 위기에 처한 변호사가 4년 8개월 동안 생물학서 400권을 정독해 이혼 위기를 극복하고 나아가 생물학의 큰 숙원인 성의 진화 매커니즘과 새로운 종분화 매커니즘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책에 소개된 나의 과학적 발견이 과학적인 정합성이 있다는 확신은 흔들린 적이 없다"며 "만일 나의 연구가 학계에 용납되지 않는다면 나의 잘못이 아니라 생물학계의 잘못"이라고 자신했다.


    진화와 인간, 353쪽, 2만원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