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할 확률을 50% 낮춘다"...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승인 가능성은?

    대중문화 / 이승준 기자 / 2021-10-12 22:39:21
    • 카카오톡 보내기

    ▲ (사진=코로나19 관련 사이트 캡쳐)

     

    미국에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가 개발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주요 외신을 통해 "미국 제약사 머크는 하루 두 번, 닷새 동안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의 긴급 사용을 FDA, 미국 식품의약국에 신청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달 내 승인될 것으로 예상되는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는 복용하면 입원하거나 사망할 확률을 50% 낮추는 것으로 알려진다. 해당 코로나19 치료제는 연내 1천만 명분 생산 예정인데, 세계 각국의 구매 요청이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관련 기사에 다양한 댓글을 쏟아내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