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스포츠관광 거점 ‘양궁스타 포토존’ 개장

    스포츠 / 정찬남 기자 / 2022-05-10 14:17:57
    • 카카오톡 보내기
    국내 유일, 높이 3.5m 대형 ‘활’ 포토존 설치
    명예의 전당에 기보배·최미선·안산 선수 핸드프린팅 등 설치
    ‘양궁도시 광주’ 세계에 알리는 스포츠관광 시발점 기대

    ▲ 조인철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좌측부터 5번)이 10일 오후 광주여자대학교에서 열린 양궁스타 포토존 개장식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함께 활 조형물 제막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스포츠 관광자원화를 위해 광주여대에 조성한 ‘양궁스타 포토존’ 개장식을 10일 개최했다.

    이날 개장식은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 이선재 광주여대 총장, 김광아 광주양궁협회장, 정길영 광주관광협회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토존 제막행사, 양궁스타와 활 쏘기 세레모니, 시설관람 등으로 진행됐다.

    양궁스타 포토존은 지난 제32회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금메달 3관왕을 달성한 안산 선수를 비롯한 기보배, 최미선 선수 등 세계적인 스포츠 선수들을 배출한 광주여대에 조성됐다.

    광주여대가 올림픽메달리스트를 3회 연속 배출한 것은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문 사례로, 양궁을 스포츠 관광자원화하기 위해 광주시와 광주관광재단, 광주여대가 협약을 체결하고 협업사업으로 추진했다.

    양궁스타 포토존은 국내에서 유일한 높이 3.5m의 대형 ‘활’ 조형물과 한국양궁, 양궁선수들의 실루엣을 형상화한 K-양궁 포토존이 있다. 이와 함께, 명예의 전당에는 기보배, 최미선, 안산 등 광주여대가 배출한 선수들의 핸드프린팅과 올림픽에서 활약하는 모습이 설치됐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양궁스타 포토존이 스포츠 관광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광주시에서 16일부터 열리는 국제대회인 ‘광주 2022 양궁월드컵’으로 많은 양궁 선수들과 스포츠 관광객이 찾아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