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부작 웹드라마 '변녀(변하는 그녀)', 서울웹페스트 웹전문 국제페스티벌 공식 선정

    공연/전시/영화 / 전용혁 기자 / 2022-05-23 14:24:46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광야의태양Company가 제작한 4부작 웹드라마 변녀(변하는 그녀)가 제8회 서울웹페스트 웹전문 국제페스티벌에 공식 선정 작품으로 결정됐다.

    올해로 제8회를 맞이하는 웹 전문 국제페스티벌 서울웹페스트는 오는 8월18일부터 20일까지 구로 롯데시티호텔 엘 컨벤션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에는 해외 28개국 151편, 국내 40편 등 총 191편의 공식 선정작품들이 참여하며 웹영화, 단편, 웹시리즈, 웹드라마, 파일럿 부문으로 구분된다.

    장르별로는 드라마 25%, 코미디 20%, 단편영화(웹단편) 15%, 드라메디(드라마+코미디) 15%, 스릴러, 호러, 공상과학이 10%, 나머지 15%가 파일럿, 웹다큐멘터리, 웹교양, 유튜버영상, 애니메이션 등이다.

    서울웹페스트 시상식은 8월20일 오후부터 시작해 K-Pop공연, 포토월 사진 촬영, 레드카펫, 시상식으로 이어진다.

    화제작으로는 김재겸 감독의 단편 '번화가'로 '파친코'에서 주연을 맡았던 김민하 배우가 주연으로 출연한다

    한편 광야의태양Company는 2022년 영화와 연극으로 동시 제작되는 '진화인간 전설희' 제작을 앞두고 있다.

    '진화인간 전설희'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온라인미디어 아트체인지업 성장 부문 선정작으로 단편영화로 제작됨은 물론, 8월26~27일 관악구 광태소극장에서 무대공연으로 실연된다.

    변녀(변하는 그녀)를 직접 쓰고 연출하고 출연한 조신후 감독은 "제3회 서울웹페스트에서 기적적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는데 직접 쓰고 연출한 변녀라는 작품으로 제8회 서울웹페스트에 공식선정작이 되어 더 기쁘고 감개무량하다"고 밝혔다.

    한편 '대학동을 제2의 대학로로'라는 슬로건으로 2015년 관악구 신림고시촌에 광태소극장을 개관한 광야의태양Company는 현재까지 연극 15편, 영상(단편영화ㆍ로컬드라마 등) 10편 등을 제작한 바 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