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특별위원회, "일산대교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결정 환영"

    지방의회 / 채종수 기자 / 2021-09-07 19:24:45
    • 카카오톡 보내기
    "이르면 내달부터 무료"
    ▲ 일산대교 무료화 선언 합동 현장 브리핑에 참석한 이재명 도지사(왼쪽 여섯 번째)를 비롯한 경기도의회 특별위원회 의원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도의회 일산대교 등 민자도로 통행료 개선을 위한 특별위원회(이하 특별위원회)가 최근 일산대교에서 열린 경기도-고양시-김포시-파주시 합동브리핑에서 발표된 일산대교에 대한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결정에 대해 적극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소영환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고양7)은 "지난 2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국민연금공단을 방문해 이사장과 면담을 요청했지만 매번 거절당했다"며 "경기 북부지역 주민의 교통기본권 확보를 위해 경기도의 과감한 결단으로 답보상태에 있는 일산대교 무료화에 한 발짝 나아갈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특별위원회에 따르면 공익처분은 민간투자법 제47조에 따른 것으로, 일산대교의 주무관청인 경기도가 교통기본권 보장, 교통망의 효율적 활용 등 공익 증진을 위해 일산대교 민간투자사업의 대상사업 지정 및 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하는 것으로 도는 최근 민간투자심의위원회를 열어 일산대교에 대한 공익처분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도는 이달 중 청문 등의 절차를 거쳐 공익처분을 확정할 계획으로, 확정 즉시 사업시행자 지정이 취소된다고 설명했다.

    사업시행자 지정이 취소되면 사업시행자의 민자사업 관리운영권이 소멸돼, 이르면 오는 10월 중 일산대교의 무료 이용이 가능해진다.

    끝으로 소 위원장은 "오늘 브리핑으로 일산대교 무료화가 가시화 된 만큼 도민의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우리 특별위원회는 경기도와 함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반드시 일산대교 무료화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브리핑 자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특별위원회 도의원 9명 그리고 고양, 파주, 김포시 지역 국회의원과 시장이 함께 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