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日 방사성오염수 방류 대응 특위, 화성시 전곡항 방문 선상시위·정담회

    지방의회 / 채종수 기자 / 2021-07-01 13:33:14
    • 카카오톡 보내기
    ▲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가 화성시 전곡항 바다누리호 선상 위에서 원전 오염수 방류결정 규탄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도의회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이하 특별위원회)가 최근 경기 화성시 전곡항을 방문해 원전 오염수 방류결정 규탄 선상시위와 함께 어촌계 관계자와 정담회를 열었다.


    이날 특별위원회는 화성시 바다누리호로 전곡항부터 제부도 염전 부근까지 약 11km를 해항하며 '일본 원전 오염수 방출 절대 불가'를 알리는 피켓시위를 이어갔으며,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결정에 대한 반대성명을 발표했다.

    안혜영 위원장(수원11)은 국제원자력기구도 오염수 처리 방법에 관한 일련의 의사 결정 과정에서 '모든 이해당사자'가 참여해야 한다고 권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오염수 처리에 따라 피해가 예상되는 한국을 비롯한 인접 국가들의 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인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 일본 정부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번 선상시위를 제안한 안기권(광주1) 의원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은 일본 전역은 물론 국제사회에 악영향을 끼치는 위협으로 남을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했다.

    이어 진행된 전곡항 어촌계 관계자와의 정담회에서 한경배 어촌계장은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에도 국내 수산물 소비가 65%까지 떨어졌다"며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은 바다와 수산물 뿐만 아니라 어민의 생존권까지 침해할 수 있는 위협"이라며 우려했다.

    마지막으로 특별위원회는 "오염수 방류 결정은 일본 정부에게는 가장 손쉽고 저렴한 선택이나, 우리의 미래세대에게는 돈으로도 해결할 수 없으며, 돌이킬 수도 없는 재앙일 것"이라며 "일본정부의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으로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특별위원회는 지난 4월29일 구성돼 향후 6개월간 운영되며, 총 21명의 위원(더불어민주당 안혜영·장대석·최승원·장동일·김현삼·박창순·이은주·고찬석·김경일·김미숙·김인영·김장일·백승기·성준모·심규순·양철민·오지혜·이영봉·지석환 위원, 국민의힘 한미림 위원, 민생당 김지나 위원)이 참여한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