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시 공직자·산하기관·시의원 대상 투기 전수조사 실시 촉구 결의문 채택

    지방의회 / 최휘경 기자 / 2021-03-19 23:53:46
    • 카카오톡 보내기
    “내부정보를 이용 부당이득을 취하는 행위는 사회통념과 윤리 상 절대 용납할 수 없는 행위”

     

    [안양=최휘경 기자]경기도 안양시의회 의원들은 제264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19일 최근 LH직원들의 경기도 3기 신도시 예정지 대한 투기 의혹으로 인해 대다수의 선량한 국민들이 크나 큰 충격과 함께 상대적 박탈감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안양시도 선제적 의미에서 시 소속 전체 공무원과 산하기관 임직원 및 시의회 전체 의원(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포함)을 대상으로 투기 전수조사 실시를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도시건설위원회(위원장 직무대행 박준모 의원) 주축으로 채택된 투기 전수조사 실시 촉구 결의는 LH사태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위법 행위자를 발본색원하고, 정확하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위법 행위자에 강력한 법률상 조치 등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근본적인 투기 근절 방안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이를 위해 시의회는 시 전체 공무원과 산하기관 임직원 및 시의회 의원은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위한 개인정보 제공에 적극 동참할 것과 신도시 등 타 지역의 대규모 개발사업 예정지 뿐 아니라 안양시 관내에서 시행 또는 시행 예정인 도시개발사업, 도시정비사업 등 각종 개발사업의 내부정보를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한 공직자 등을 발본색원해 법과 규정에 따라 강력하게 조치할 것을 결의문을 통해 촉구했다.

    또 전수조사 결과 위법, 부당한 행위가 발견될 경우 법과 규정에 의거 어떠한 처벌과 처분도 감수하고, 근본적인 투기 근절 방안과 재발방지 대책을 조속한 시일 내에 마련할 것도 촉구했다.

    한편 시의회 의원들은 본회의장에서 결의문을 채택한 후 시의회 현관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시의회가 투기 전수조사 실시 촉구 결의문을 채택한 것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조속한 대책 마련을 안양시에 재차 촉구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