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거버넌스] 경북 구미시, '클린 도시 만들기' 전방위 추진

    기획/시리즈 / 박병상 기자 / 2022-06-19 09:50:10
    • 카카오톡 보내기
    민-관, '365일 깨끗한 거리' 만들기 맞손··· 유휴지 등 곳곳에 '행복홀씨 작은정원'
    클린기동대·진공 노면청소차 등 폐기물·먼지 제로화 팔걷어
    '청소 잘하는 집' 429곳 선정··· 종량제봉투·청소도구 지원
    도로변·공원 등 민간단체에 입양··· 꽃·관목 가꾸고 환경정화
    ▲ 시 환경관리원들이 지역내 가로변을 청소하고 있다. (사진제공=구미시청)

     

    [구미=박병상 기자] 경북 구미시는 시가지 청결로 쾌적한 도시 ‘클린 구미’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모든 시민이 깨끗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환경관리분야 종사자들을 투입하고 있다.

    <시민일보>는 ‘클린구미’ 조성을 위한 시의 노력들을 살펴본다.



    ■ 새벽을 여는 사람들(환경관리원, 차량조 공무원)

    매일 이른 아침부터 환경관리원들은 밤새 버려진 쓰레기와 담배꽁초 등을 빗자루로 쓸어 모으고, 생활쓰레기와 재활용품 및 대형폐기물을 수집·운반하고 있다.

    시 소속 환경관리원 219명, 운전직공무원 24명과 생활쓰레기 수집·운반 대행업체 6개사 환경관리원 135명은 때로는 뙤약볕이 내리쬐는 폭염 속에서나 칼바람과 살을 에는 듯한 혹한 속에서도 깨끗한 거리환경조성을 위해 묵묵히 근무하고 있다.

    올해 고아읍에 신규로 발령받은 손호영 환경관리원은 “제가 지나간 자리를 뒤돌아보면 깨끗해진 거리에 왠지 기분이 좋아지고 보람을 느낀다. 16년 동안 환경관리원 시험을 준비하여 늦게 이 일을 시작하게 되었지만, 정년퇴임까지 남은 5년을 시민들을 위해 봉사하고 깨끗한 거리를 만들기 위해 맡은 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클린기동대 및 비산먼지 저감을 위한 노면청소차 6대 운영

    시는 도시확대에 기인한 적체폐기물 등 청소 수요 증가에 능동적 대처와 불법투기 행위지도 단속을 위해 클린기동대(집게차 및 3.5톤 차량)를 운영하고 있다. 클린기동대에 근무하는 백종구 환경관리원은 “시민들께서도 ‘클린 구미’조성을 위해 무단투기 금지, 종량제 봉투 사용, 배출기준 준수 등 생활쓰레기 적법 배출에 적극 협조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도로 재비산먼지는 일반적인 미세먼지보다 인체에 더욱 해로운 성분을 포함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구미시는 도로변 재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진공 노면청소차를 6대 운영하고 있으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 발령 시에는 운행 횟수를 늘려 비상 저감조치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 쓰레기 수거 및 고사목 제거 등으로 쾌적한 공원환경 조성

    금오산도립공원관리사무소에서는 환경관리원 7명이 산책길과 주 등산로 코스를 따라 등산객들이 많이 머무는 금오산성, 대혜폭포 및 정상 현월봉까지 휴지 등 각종 생활 쓰레기를 수거한다.

    또 고사목 제거 및 수목을 전정하며, 깨끗하고 아름다운 공원 환경이 지속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 우수 시책 청소 잘하는 집, 행복홀씨 입양사업 지속 추진

    시는 깨끗한 거리 환경을 조성하고자 ‘2022년 청소 잘하는 집’과 ‘2022년 행복홀씨 입양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주민 스스로가 주인 의식을 갖고 자체적으로 불법투기를 방지하고 계도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를 전파하는 사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청소 잘하는 집’이란 해당건물 주변 청소책임구역이 상시 청결하게 관리되는 곳이다.

    2022년에는 신규 대상지 87곳을 포함해 총 429개 ‘청소 잘하는 집’을 선정하고 자율청소문화 확산에 앞장설 수 있도록 종량제봉투 및 청소도구를 지원했다.

    ‘2022년 행복홀씨 입양사업’은 도로변, 공원, 방치된 유휴지 등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장소를 민간단체에 입양해 자율적인 환경정화활동과 꽃·관목 가꾸기 활동을 하며 ‘민들레 홀씨처럼 행복이 세상에 퍼트리자’라는 취지의 민간 주도 마을 가꾸기 사업이다.

    2015년부터 시행된 행복홀씨 입양사업은 올해 신규 대상지 8곳을 포함해 총 77곳·2172명이 참여했으며, 쓰레기 불법투기 방지 및 도시 미관 향상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장세용 시장은 “깨끗한 구미 만들기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쾌적하고 아름다운 구미는 주민 모두의 실천으로 만들어지기에 선진 시민의식으로 쓰레기를 올바르게 분리 배출하여 쓰레기 없는 깨끗한 구미를 만들기 위해 다 같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