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공단, 청렴 전문강사 초빙 전직원 교육 실시

    사회 / 정찬남 기자 / 2022-05-14 10:48:14
    • 카카오톡 보내기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 조기정착 목표 전직원 대상 교육

    ▲ 광주환경공단 전직원 청렴교육 / 사진=광주환경공단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환경공단(이사장직무대행 박재우)이 이번 달 19일부터 시행되는“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이하 이해충돌방지법)”의 원활한 운영과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지난 13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청렴교육을 실시했다.

    이는 공단 내에서 지난 4월 21일 이해충돌방지법 이행을 위해 “공단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제도 운영지침”을 제정한 데 이은 것으로, 청렴교육을 통해 이해충돌방지법을 조기 정착하고자 실시했다.

    이날 교육은 국민권익위원회 청렴연수원 권수일 청렴강사를 초빙해 공직자가 준수해야 할 행위 기준(신고·제출 의무행위 5가지, 제한·금지행위 5가지)에 대한 내용의 강의로 진행됐다.

    공단 관계자는 이를 통해 공직자의 부정한 사익추구 행위 예방 및 직무수행의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공단은 이후에도 법 시행에 따라 청렴홍보 캠페인을 실시하고 공단에서 운영하는 전광판 및 SNS를 활용해 적극 홍보하는 등 중점적으로 이해충돌방지법을 알려 제도 정착에 지속적으로 힘쓸 예정이다.

    박재우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직무대행은 “이해충돌방지법이 원활하게 운영되고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임직원과 시민을 대상으로 교육과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면서 “시민에게 신뢰받는 청렴한 광주환경공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청렴 실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 주요내용은 공직자의 직무 수행 시 사적 이익추구를 방지하고 공정한 직무수행을 보장하기 위한 10가지 행위기준(1, 사적이해관계자 신고 및 회피‧기피 신청 2. 직무관련 부동산 보유‧매수 신고 3. 고위공직자 민간부문 업무활동 내역 제출 4. 직무관려자와의 거래 신고 5. 퇴직자 사적 접촉 신고 6. 직무 관련 외부 활동 제한 7. 가족 채용 제한 8. 수의계약 체결 제한 9. 물품 등의 사적 사용‧수익 금지 10. 직무상 비밀 등 이용) 을 정한 것으로 오는 19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