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선, 이낙연-이재명 이전투구 난타전

    정당/국회 / 여영준 기자 / 2021-07-18 11:14:26
    • 카카오톡 보내기

    이 지사 “박정희 찬양하던 분도 계시지 않느냐”
    배재정 “터무니없는 왜곡, 거짓 주장은 독극물”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1차 컷오프 과정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상승세를 타면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전투구를 벌이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7일 "5·18 학살을 옹호하던 사람도 있고 박정희(전 대통령)를 찬양하던 분도 계시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저보고 어떤 분들이 말을 바꿨다고 공격하는데, 태세 전환이 더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한 말이냐는 질문에는 "누구라 말하기 그렇다"며 답하지 않았다.


    다만 최근 이 전 대표의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선 “경쟁하는 입장에선 긴장되는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하지만 최근 이 지사 지지자들이 '이 전 대표가 기자 시절 전두환 옹호 칼럼을 쓰고 전남지사 때 박정희 기념사업추진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다가 철회했다'며 공격을 가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전 대표 겨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 캠프 배재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터무니없는 왜곡이요 거짓 주장"이라며 "왜곡 날조 네거티브 공세는 사이다가 아니라 독극물"이라고 반박했다.


    배 대변인은 "전두환 찬양 주장의 경우 이 전 대표가 기자 시절 민정당 권익현 사무총장 발언을 따옴표로 인용해 기사로 쓴 것을 이 후보가 말한 것처럼 왜곡한 허위 날조"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정희 전 대통령 찬양도 거짓"이라며 "전남지사 재임 당시 '동서화합포럼'을 함께 운영하던 김관용 경북지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 탄신 100주년에 참여키로 하고, 이 전 대표는 김 지사가 추진한 해당 기념사업회에 고 이희호 여사 등과 이름을 올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낙연 후보 측은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경기도 유관단체 고위 임원이 '작전방'을 만들어 이낙연 후보에 대한 온갖 비방과 음해 등을 조직적으로 벌여왔다고 반격했다.


    이명박 정부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을 연상시킨다며 중앙선관위의 진상조사와 수사기관 고발을 촉구하고 나섰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여영준 기자
    yyj@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