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안철수 ‘빅매치’ 성사되나

    정당/국회 / 전용혁 기자 / 2022-05-05 11:01:22
    • 카카오톡 보내기

    분당갑 희망하는 安, 당내 일각 계양을 출마 요구도
    계양을 바라보는 李, 명분 없어 분당갑 선회 가능성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과 국민의힘의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6·1 전국동시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대선급 주자들 간에 맞붙는 ‘빅매치’가 이뤄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현재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는 이 고문이 6·1 재보궐선거에 출마해야 한다는 '이재명 소환론'에 불이 붙었다. 당 지도부는 신중한 태도를 유지 중이지만, 물밑에서는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이 고문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퍼지는 분위기다.


    이 고문이 출마를 선언할 경우 '인천 계양을'을 택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중론이다. 인천 계양을은 지역구 의원이었던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면서 공석이 된만큼 민주당에는 유리한 지역으로 꼽힌다. 당원과 지지층 사이에서도 "이재명을 계양하라"는 출마 촉구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당내 일각에서는 이 고문의 '성남 분당갑' 출마론이 거론되고 있다. 인천과 연고가 없는 이 고문이 돌연 인천 계양갑에서 출마하기에는 정치적 명분이 부족하다는 게 이유다. 송 대표가 '진보 텃밭'으로 분류되는 지역구를 이 고문에게 물려줬다는 비판 여론도 부담이다.


    이원욱 민주당 전략공천위원장이 이 고문의 분당갑 출마 가능성에 대해 “당이 고민해봐야 한다”면서 “이 고문에 대한 설득작업도 거쳐서 공천을 고려해봐야 될 문제”라고 밝힌 것은 이런 연유다.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는 이재명 고문을 향해 "당선되기 위한 목적만으로 인천 계양에 출마한다면 해당 지역 시민들이 과소평가되고 있다는 생각에 다소 불쾌하실 것"이라며 "차라리 이 고문이 직접 설계했다고 하는 대장동이 있는 분당갑에 출마해 당당하게 평가·검증받는 게 어떨지 제3자 입장에서 권유해 드리고 싶다"고 도발했다.


    안철수 위원장도 이재명 고문과 상황은 비슷하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안 위원장은 당 안팎에서 재보궐선거 출마를 요청받고 있다. 김은혜 의원이 경기도지사에 출마하면서 공석이 된 성남 분당갑이 일단 유력하게 거론된다.


    특히 '안철수 차출론'에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시각이 많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이 지난 1일 안 위원장을 만나 분당갑 출마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지면서 '윤심'(尹心)이 작동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험지 즉 계양을 출마론도 나온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험지에 가서 이겨주시면 좋겠다"며 인천 계양을 출마를 촉구했다. 이준석 대표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큰 인물일수록 험지 출마를 권장 받는 맥락에서 나온 발언이 아닐까"라고 힘을 실었다.


    그러나 이재명 고문과 안철수 위원장이 한 지역구에서 맞붙는 '빅매치'가 이뤄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두 사람이 정면 대결을 하려면 한 사람은 '험지 출마'를 각오해야 하는데, 낙마했을 경우 받게 될 정치적 타격이 상당해서다.


    특히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은 이 고문이 분당갑 출마를 결단하는 데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 성남시는 이 고문의 정치적 고향이지만, 지난 대선에서 대장동 의혹이 불거지면서 분당 민심이 돌아섰다는 평가를 받았다.


    안 위원장도 계양을보다는 분당갑에 출마할 가능성이 크다. 현재 원외인 안 위원장의 지역구는 서울 노원병으로, 분당갑과 계양을 모두 연고가 없지만, 분당갑에는 안 위원장이 창업한 '안랩'이 있어 명분 면에서 유리하다. 핵심 승부처인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김은혜 후보와 '러닝메이트' 격으로 뛸 수 있다는 점도 거론된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