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이준석, 정치평론가 아닌 당의 구성원”

    정당/국회 / 전용혁 기자 / 2021-12-28 12:03:13
    • 카카오톡 보내기

    “제언은 선대위에서 또는 직접 하는 게 통상적”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최근 선대위에서 나간 이후 당 밖에서 윤석열 후보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준석 당 대표에 대해 “이 대표는 정치평론가가 아닌 당의 구성원”이라고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 최고위원은 28일 오전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정치평론가는 윤석열 후보자가 이렇게 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언론에 기고하거나 방송에 나와서 하지만 (이 대표는)지금 그렇게 하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내)많은 분들이 대통령 선거기간 중이고 대통령 후보가 어려움에 처했고 우리 당의 모든 구성원들이 대통령 후보를 돕고 있는데 이준석 대표에게 (그만하라는)부탁을 하고 싶은 마음들이 생기지 않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제언’이라는 이 대표의 주장에 대해서도 “제언이라면 당연히 당의 구성원이니까 직접 ‘왜 이렇게 하는가’라고 (윤 후보에게)하면 된다”며 “상식적으로 선대위 회의에 참석을 하든지, 또는 자기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제발 이렇게 하세요’ 하는 게 제언”이라고 반박했다.


    또 그는 “(이 대표는)당 대표이기 때문에 당의 구성원이고 선대위 구성원이 아닌 당의 국회의원들도 후보에게 요구할 것 또는 선대위가 이렇게 돼야 한다고 하면 당연히 당사자를 찾아가거나 대화를 할 것”이라며 “제언이라면 그런 방식으로 하는 게 통상적이지 않은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준석 대표는 스스로 제언이라고 하지만 제언을 하는 방식이 SNS에 글을 올린다든가 언론에 이야기하는 식”이라며 “제언이 좋은 제언도 있고 모든 사람의 다 옳은 제언을 하는 건 아닌데 내부에 많은 대화와 토론을 거쳐서 결정하는 것이고 (이 대표도)그런 과정을 거치는 게 좋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