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선 6일 전, 서울 25개 구청장 선거 판세 보니

    정당/국회 / 이영란 기자 / 2022-05-26 16:10:01
    • 카카오톡 보내기


    국힘, 10개 지역 승기...12개 지역도 박빙 우세
    민주, '오차범위 밖 우세' 전무...3곳만 박빙 우세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10개 지역에서 우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단 한 곳도 오차범위 밖 승기를 잡지 못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헤럴드경제 의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23, 24일 양일간 서울 25개 구청장 선거 여론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우세를 보인 곳은 용산구와 영등포구,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 등 11개 자치구로 특히 6곳에서는 확실히 승기를 잡은 모습이다.


    실제 강남구에서는 조성명 국민의힘 후보가 재선을 노리는 정순균 민주당 후보를 38.8%p 차로 앞섰고 서초구와 용산구에서도 국민의힘과 민주당 후보 간 격차는 각각 34.1%p와 26.8%p에 달했다. 송파구와 강동구, 동작구와 영등포구 등 ‘강남-서초’ 인접 지역까지 국민의힘 후보 강세를 이어갔다.


    종로구와 동대문구 등 2곳의 도심지역에서도 국민의힘이 우위를 보였다.


    종로구에서는 국회의원 출신인 정문헌 국민의힘 후보가 유찬종 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인 9.8%p 앞섰고, 동대문구에서는 이필형 국민의힘 후보가 최동민 민주당 후보를 12.9%p 차이로 따돌렸다.


    역대 대부분 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했던 구로구도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문헌일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우세를 보였다. 48.3%의 과반에 가까운 지지율로, 3선 구의원 출신인 박동웅 민주당 후보를 11.7%p 차이로 앞섰다.


    오차범위 내지만 12개 지역에서 국민의힘 후보들이 강세를 이어갔다.


    강서구는 문재인 정부 당시 감찰 비위를 폭로하며 얼굴을 알린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가 청와대 행정관 출신이자 35세 최연소 도전자인 김승현 민주당 후보를 5.2%p 차로 앞섰다.


    성북구는 국회의원 출신 정태근 국민의힘 후보가 현역 이승로 구청장을 6.8%p 앞서며 우세를 보였다.


    중구와 성북구는 물론, 민주당 아성으로 꼽혔던 노원·도봉·강북구 및 금천구와 은평구, 강서구 등에서도 국민의힘 후보들이 선전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 후보들은 단 한 곳에서도 오차범위 밖 우세를 보이지 못했다.


    다만 현역 구청장이 후보로 나선 성동구와 중랑구, 관악구에서는 민주당이 오차범위 내에서 박빙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민주당 텃밭인 관악구에서는 박준희 후보가 이행자 국민의힘 후보를 4.3%p 앞섰고, 중랑구에서는 류경기 후보가 나진구 국민의힘 후보를 2.1%p 격차로 따돌리며 접전 중이었다.


    성동구에서는 정원오 후보가 강맹훈 국민의힘 후보를 0.6%p 차 앞섰다.


    이번 여론조사는 각 자치구 당 500명에서 509명의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했고,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p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원회 홈페이지 참조.


    한편 서울시 역대 구청장 선거는 서울 시장에서 당선된 정당 후보들이 대부분 싹쓸이하는 현상을 보여왔다.


    실제 고 박원순 시장이 민주당 후보로 당선됐던 2018년 선거에서는 민주당 구청장 후보들이 서초구를 제외한 24곳에서 승리했고, 반면 당시 한나라당 소속이었던 오세훈 시장이 당선된 2006년에는 같은 당 구청장 후보들이 25개 전역에서 승리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