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이정국 안양시장 예비후보 중앙당 ‘진흙탕 속 옥석 제대로 가려야

    정가동정 / 최휘경 / 2018-04-20 13:46:53
    • 카카오톡 보내기
    [안양=최휘경 기자]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 이정국 안양시장 예비후보는 20일 오전 지난 19일 경기도당에서 중앙당에 전략공천을 요청한 것에 대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중앙당에서 제대로 된 재심을 통한 지혜로운 판단을 요구했다.

    이 예비후보는 성명서에서 ‘이번 안양시장 후보자 심사과정은 안양시외버스터미널 매각과 관련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감추려는 적폐후보와 이를 밝히려는 촛불후보들 간의 싸움이었다’며 ‘촛불후보들은 적폐후보에게 부동산 투기에 대해 의혹을 해명하고 재임시절 측근들 비리에 대해 사과할 것을 요구했지만 적폐후보는 의혹에 대한 해명은 하지 않고 가짜뉴스로 매도하면서 무차별적인 고발을 남발했다. 즉 공명정대해야 할 경선을 진흙탕 싸움으로 분탕질하여 도덕성 검증을 방해했다’며 도당의 중앙당에 전략공천 요구에 대한 책임이 전적으로 최대호 예비후보에게 있음을 우회적으로 주장했다.

    이어 ‘도당 공관위원회는 적폐청산과 공천혁신의 원칙에 따라 적폐후보를 배제시키고 촛불후보들을 참여시키는 새로운 경선문화를 만들어야 했음에도 공관위원회는 적폐후보는 물론 이들과 맞서 싸운 촛불후보까지 배제하는 전략공천을 중앙당에 요청한 것은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다’며 ‘이번 전략공천 요청으로 인해 더민주는 자랑스러운 역사 속에 오점을 남기게 되고 끝까지 헌신적으로 노력해 온 당원들마저 희생시킨 결과를 낳게 됐다’며 경기도당 공관위원회도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지금이라도 중앙당은 우리들의 재심 요구를 수용해 진흙탕 속에서 옥석을 가리는 지혜로운 재심이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바란다’고밝혔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휘경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