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언론중재법 무리한 시도 즉각 중단해야”

    정당/국회 / 전용혁 기자 / 2021-08-11 11:27:40
    • 카카오톡 보내기

    “與 180석 힘 믿고 마구잡이로 내질러”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논의 중인 언론중재법 개정안과 관련, “무리한 시도를 지금이라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bbs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권력을 쥐는 쪽에서 자신들의 권력을 영구화시키려고 모든 비판적 기능을 다 차단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방송통신심의원장도 매우 편파적이고 정치 편향성을 드러낸 정연주라는 사람을 앉히는가 하면 방송통신심의기구의 위원들도 친정부적인 사람들을 다 채워놓고 거기에 대해 아예 언론 기능도 통제하겠다, 그래서 반정부적이거나 정부에 대해 비판적 기사를 내면 전부 가짜뉴스로 해서 5배씩 책임을 물리겠다고 하고 있다”며 “이건 유신 정권 시절에도 없었던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법안 심사 소위원회 과정에서도 정부의 차관이 나와서 하는 말이 이런 형태로 하는 건 전세계적으로 유례를 찾기 어렵다는 것이었다”며 “실제로 있을 수도 없는 일이고 있어서도 안 될 일을 (여당이)180석이라는 힘을 믿고서 마구잡이 내지르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또 “아예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서 정부에 대해 비판적 기능을 못 하도록 틀어막겠다는 것인데 예를 들어 백신 수급이 엉망인 상황이고 그런 것에 대해 정부 당국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기사만 내면 가짜 뉴스라고 해서 전부 통제하겠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보이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문체위가 통과시키려고 하는 걸 저희들이 강력하게 저지하고 논리적으로 따져 들었었는데 민주당 입장에서도 터무니없는 독재법인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국민 눈치를 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어차피 민주당은 이판사판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고, 저지른 죄도 많고 덮어야 할 비리도 많고 다급한 심정 같아 보인다”고 말했다.


    ‘가짜 뉴스로 인한 선의의 피해자를 구제하는 법’이라는 여당측 주장에 대해서는 “가짜 뉴스의 진원지는 대통령과 청와대”라며 “코로나 터널이 곧 끝난다고 말씀하셨던 분이 대통령이고 그게 벌써 1년이 다 된 걸로 기억이 나는데 코로나의 터널은 더 깊어지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백신 걱정하지 말고 다 공급된다고 큰소리 쳤는데 모더나 백신은 지금 안 들어와서 접종 기간도 4주에서 6주로 늘리겠다고 하고 있다”며 “전세계 접종률로 따지면 OECD 38개국 중 꼴찌이고 콜롬비아보다도 못하다는 건데 이게 대한민국의 위상인가. 이 모든 가짜뉴스들을 생산한 곳이 정부측이고 청와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짜뉴스를 생산해내고 자기들이 말하는 건 전부 진짜라고 우기고 정부를 비판하기만 하면 전부 가짜뉴스로 덮어씌운 다음 언론을 통제하겠다고 발톱을 드러내고 있는데 이게 민주주의 국가에서 가능한 일인가”라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