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배, “내주 중 대선기획단 출범, 경선 일정 논의”

    정당/국회 / 전용혁 기자 / 2021-06-10 11:47:46
    • 카카오톡 보내기

    “후보 간 합의가 필수적”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2022년 대선을 앞두고 여당내 유력 후보들의 ‘경선 연기’ 주장이 연일 나오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김영배 최고위원이 “내주 중 대선기획단을 출범시키고 집중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10일 오전 bbs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당 내부적으로 여러 논의 절차를 거쳐서 대선기획단을 출범시킬 예정이고 대선기획단에서 경선 연기 문제를 집중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당헌당규 상으로 보면 6월 말에서 7월 초 정도 대선 경선 일정이 시작되도록 돼 있다”며 “이 문제는 선수 간 룰 합의가 굉장히 중요한데, 당사자들 간 룰과 관련해 이견이 있을 경우 어떤 후보의 유ㆍ불리가 작동하도록 결정해서는 안 되기 때문에 후보 간 합의가 굉장히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걸 전제로 하고 당내 논의나 국민적 눈높이 등을 고려해 늦지 않게 그런 문제들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현재 봤을 때는 다음주부터 논의가 시작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문제는 6월 중으로 결정하고 향후 일정을 확정해야만 저희 후보들도 자기 일정을 가져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